미국 최악 인플레이션에 긴축 강화.

월드주간 2022. 6. 17. 04:51
반응형

지난 13일 뉴욕증시는 기록적인 인플레이션이 길어지면서 금융긴축이 한층 가속화되고 경기가 둔화되는 데 대한 경계가 강화되면서, 다우존스 산업평균 주가는 한때 1000달러를 넘는 급락세를 보였습니다. 미국 중앙은행에 해당되는 FRB 연방준비제도 이사회는 지난 14일부터 회합을 앞두고 역대급 인플레이션으로 인해 금융긴축이 한층 강화될 것을 시사했습니다. 이로 인해 새벽부터 폭넓은 많은 종목의 매도가 장 마감까지 이어지면서, 다우존스 산업평균 주가는 지난 주말과 비교해 1000달러가 넘는 급락세를 보였습니다.

미국 뉴욕증시

종가는 지난 주말에 비해 876달러 5센트 싼 3만 516달러 74센트로, 올해 최저가를 기록했습니다. 다우존스 산업평균 주가는 지난 주말부터 4일 연속 하락하고 있어 금융시장의 동요는 깊어지고 있었습니다. IT 관련 종목이 많은 나스닥 주가지수도 4.6% 급락해 올해 최저치를 경신했습니다. 일각에서는 지난 10일 발표된 미국 5월 소비자물가지수 성장이 시장 예상을 웃돌면서 기록적인 인플레이션이 진정되지 않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따라서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해 미국 연방준비제도 또한 금리 인상폭을 확대할 것이라는 관측이 보여 투자자들 사이에서 리스크를 피하는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었습니다. 유럽 주식시장에서도 매도세가 확산되면서 주요 주가지수는 파리 시장에서 2.6%, 독일 프랑크푸르트 시장에서 2.4% 하락하는 등 큰 폭의 하락장을 이어갔습니다. 아시아 증시도 미국의 역대급 인플레이션이 오래갈 것이라는 우려로 주가가 크게 떨어지고 있습니다. 시장 관계자들은 지금의 인플레이션 악재가 쉽게 풀리지 않을 것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며, 세계적으로 물가 상승과 경기 둔화가 동시에 지속될 것이라는 우려 때문에 아시아 시장에서도 매도세가 확산되는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반응형
posted by @arka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