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주간

미국 약물과잉 섭취 사망자 수 10만 명 초과. 가짜약이 주범.

@arkaree 2021. 11. 19. 02:30
반응형

미국 정부는 17, 국내약물 과잉섭취로 인한 연간 사망자 수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유행 중에 처음으로 10만 명을 넘어섰다고 발표했습니다. 사망자 증가의 주된 요인은 오피오이드계 진통제 펜타닐로, 인터넷 상의 위조 의약품 만연도 사태를 악화시키고 있었습니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로 인해 약물 사용장애가 있는 사람들이 큰 피해를 받았다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또한 멕시코에서 미국으로 반입된 위조약품의 압수량도 기록적인 수준에 이르고 있으며, 심지어 복용 후 사망에 이르는 경우도 보고되고 있었습니다.

미국 멕시코 변경

미국에서는 지난 2020년 4월부터 2021년 4월 사이, 약물 과잉 섭취로 10만 306명이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28% 증가한 수치입니다. 사망자 중 7만 5673명은 오피오이드 약물에 의한 것으로 대부분 펜타닐 등 합성 오피오이드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메탄 페타민 등 각성제나, 처방 진통제를 포함한 천연, 반합성 오피오이드, 코카인에 의한 사망자도 증가했습니다. 같은 시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사망자 수는 약 50만 8000명입니다. 미국 마약단속국은 옥시콘틴, 바이코딘, 자낙스, 아데랄 등 처방약을 가장해 치사량에 이르는 펜타닐과 메탄 페타민이 함유된 약품 대부분이 인터넷으로 유통되고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이런 위조약품은 SNS나 인터넷 거래 사이트에서 널리 판매되고 있었습니다.  (월드주간)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