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주간

G7 국가들, 아마존 우림 큰 불에 2000만 달러 지원 합의

@arkaree 2019. 8. 27. 00:10
반응형


G7 국가들은 2000만 달러를 뽑아 아마존 우림의 불을 진압하는데 도울 것이라고 한다. 외신들이 지난 26일 밝힌데 의하면, 아마존 우림의 큰 불은 전세계적인 관심을 불러일으켜 7개국 정상회의 의제에 아마존 우림 대화재가 논의 됐다고 한다. 결과 아마존 우림 큰 불에 G7국가들은 2000만 달러의 긴급구호기금을 제공하기로 했다.



AP통신에 따르면, G7국가들은 26일, 이미 합의를 마친 상태라고 전했다. 프랑스 대통령 마크롱은 G7 지도자들이 아프리카에 필요한 지원을 줄 가능성을 검토하고 있다며 "아프리카 열대우림도 화재로 인해 고통 받고 있다"며 지원 입장을 밝혔다.



또 로이터 통신은 "현재 아마존을 비롯한 각 지역의 산불 긴급구조에 자금이 특별히 필요한 게 현실"이라며, "가능한 비행기와 소방 물품을 동원할 자금이 부족하기 때문에 이런 사안을 발의한다고 전했다.



"지구의 허파"로 불리는 아마존 우림이 연일 대형 삼림 화재를 맞고 있다. 외신들은 아마존 우림의 불이 3주간 계속돼, 현재 파급면적이 80만ha를 넘어섰다고 보도했다. 브라질 대통령은 진화에 협조하기 위해 연방 군부와 군사 장비를 파견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마존 우림은 남아메리카 아마존 분지에 위치해 있으며, 연면적 550만 평방 킬로미터로 지구에서 가장 큰 우림이다. 이 우림은 8개 남미 국가에 걸쳐 있으며, 이 중 60%는 브라질 내에 위치해 있다. 해마다 7월이면, 브라질 곳곳에서 건기가 시작돼 숲에서 화재가 다발하는 절정기가 된다. 아마존 우림의 큰 불에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