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살 폭탄테러, 경찰 40여 명 사망, 지역분쟁 여전

월드주간 2019. 2. 16. 19:38
반응형

이란 남동부에서 이란 혁명수비대 정예요원들을 태운 버스가 자살폭탄 테러 공격을 받아 41명이 숨지고 많은 사람이 다쳤다. 지난 목요일, 폭약을 가득 실은 SUV 한대가 풀워마구의 한 도로에서 70여명의 경찰부대 차량을 들이받아 최소 44명 인도 경찰이 사망했다. 



인도에서 발생한 테러 공격은 Jaish 라는 급진 조직에 의해 실시됐으며 테러 차량에는 최소 350kg의 폭약이 실려 있었다고 한다. 이번 공격은 카슈미르 역사상 최대 규모의 테러 사건이다. 폭탄은 경찰차량을 강타한 후 폭약을 터뜨렸는데 이는 대표적 자살 폭탄 테러였다. 



인도의 자살테러가 엊그제 이란에서 발생한 테러 공격인지는 아직 확실치 않다. 하지만 인도 카슈미르 경찰은 며칠 전부터 현지 보안부서로부터 경계 강화를 경고 받았으며 테러 위험을 인지하고 있었다고 시인했다. 



현재까지 이번 테러 공격에 대해 인도는 "파키스탄이 지원하는 급진 조직의 작전이며, 인도 관할 구역인 카슈미르에서 활약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 또 이번 테러는 "카슈미르 지역에 주둔하고 있는 인도군을 축출하기 위한 목적"이라 여기고 있다. 


카슈미르 분쟁은 이미 세계가 주목한지 오래된 유래 깊은 문제다. 1846년 차모 추장은 카슈미르 지역을 영국으로부터 샀지만 나중에 많은 논란을 일으켰다. 

영국은 1947년 6월, 인도에서 "몽바돈 프로젝트"를 실시해 인도와 파키스탄의 분열을 야기했지만 카슈미르에 하나의 복병을 남겼다. 여태 발생한 인도와 파키스탄 사이의 많은 전쟁은 결국 카슈미르 지역의 쟁점이 도화선이었다. 

2016년 9월 18일, 인도 관할 카슈미르에서는 인도군 기지가 피습당해 인도 군인 17명이 숨지고 30여 명이 부상당하는 등, 이번 테러는 26년만에 인도군과 경찰이 당한 최대 규모의 테러로 기록됐다.

반응형
posted by @arkaree